권순관 x 오지은 인터뷰 스페셜 "뜻밖의 오지은, 의외의 권순관"

컬쳐마끼아또 2013.06.27 21:08

<권순관 x 오지은 인터뷰 스페셜>

"뜻밖의 오지은, 의외의 권순관"



지난 4월 노리플라이에서 솔로가수로 돌아와 1집을 낸 권순관님과 지난 5월 4년만에 3집 '3'으로 돌아온 오지은님.

평소에도 절친한 친분을 과시하셨는데요. 

이번에 활동시기가 겹치면서 라디오게스트나, 잡지 촬영도 함께 진행하시는 일이 많았습니다.ㅎㅎㅎ

그래서 이번에 권순관 x 오지은 스페셜을 진행해보았습니다.ㅎ

좀 더 일찍 진행했어야 하는데...라는 아쉬움이 있지만, 같이 촬영하신 잡지들이 이제야 속속 사무실에 도착해서요.


그럼 워밍업으로 개인 인터뷰부터 시작해볼까요?ㅎ


지난 5월 <DAZED>에 실린 권순관님입니다. 순관님, 지금 어디를 가시는 거죠??ㅎㅎㅎ

인터뷰 내용에 칠을 한 번 해봤는데요, 일부분을 읊어드리자면, 


"노리플라이때는 가창이 좀 더 풋풋하고 중성적인 느낌이었어요. 근데 말할 때 제가 중성적이진 않잖아요. 

이번 음반에서도 원래의 제 목소리, 제 말투랑 비슷하게 하려고 노력하다 보니까 

조금 더 제 본연의 모습에 가까워진 것 같단 생각이 들고, 더 남성적인 느낌이 많이 들거에요."


평소에 왕자님(+ㅁ+)같은 모습이었는데, 좀 더 남성다운 모습이 보이네요.ㅎ


그럼 이번엔 왕자님 컨셉의 인터뷰를 보시죠.

지난 6월 <marie claire>에 실린 권순관님입니다.+ㅁ+. 참 멋지게 나오셨어요!

또 부분을 제가 읊어드리자면,


"솔로 앨범은 조금 힘을 뺀 음악을 하고 싶었어요. 각각의 수록곡이 점이 아닌 선으로 연결되어 

모든 곡이 영화처럼 쭉 이어지면서도, 각 곡이 지루해서는 안 되니까 노래 안에서 밀고 당기는 느낌을 살려내려 노력했어요."



그럼 권순관님의 인터뷰에 이어, 오지은님의 인터뷰도 살펴보겠습니다.^^

4년만에 새 앨범을 내신만큼, 할 얘기도 많으실 거 같은데요.ㅎㅎㅎ 


<아레나 옴므> 7월 호에 나오신 지은님, '홍대마녀'다운 포스가 느껴지시나요?ㅎㅎㅎ

완전 모델 포스가 느껴지심ㅎㅎㅎ

지은님의 말을 전해보자면,


"음악은 삶의 고통과 권태를 배가시킨다. 그 실마리를 찾아 풀어내야 하는 거다. 

그냥 지나쳐버리면 영원히 풀지 못한 채로 지나가버리니까."



<GEEK>7월호에 나온 지은님이에요. 위의 분위기와 사뭇다르네요.ㅎㅎㅎㅎ 

위에는 뭔가 사색을 즐기는 도시 녀자 컨셉이라면, 이번 사진은 도시생활을 즐기는 언니?느낌.....음.....제 볼품없는 어휘력의 한계네요.ㅠ

지은님은 인터뷰에서


"만 서름 즈음이었어요. 이제 더 이상 내 삶에 폭풍우 같은 일이 일어나서 그대로 뱉어내기만 하면 되는 시기가 아니었어요. 그동안 싸질러놓은 일들을 매듭져야 할 것 같았어요"


라며 3집은 이제까지의 토로를 매듭짓는 노래들로 채웠다는 얘기를 해주셨어요.ㅎ



그레이스킴이 선별한 개별 잡지 인터뷰들을 보셨는데요. 이제는 권순관님과 오지은님이 함께 진행한 인터뷰를 살펴보도록 하실까요?ㅎㅎㅎ

<W korea> 7월호에 실린 오지은님과 권순관입니다.

이번 W korea 7월호는 각 레이블마다의 회사동료 컨셉으로 진행했는데요. 저희 해피로봇 레코드에서 대표 훈녀+훈남으로 오지은+권순관이 진행했습니다.

잡지 크기가 커서 인터뷰 내용이 좀 잘려서요. 이번에는 특별히 좀 더 긴 문장을 읊어드릴게요.ㅎㅎㅎ


-오지은

"20대는 이렇고 30대는 저렇다고 가르는 건 싫었는데, 되고 나서 보니까 차이가 있더라구요. 폭풍 한가운데서는 모르는, 지나가고 나서야만 알 수 있는 정서가 분명히 있는 것 같거든요.

스물 대여섯 때 쓴 1,2 집의 곡들을 좋아한 분들에게는 3집이 뜨뜻미지근하게 느껴질지 모르지만 이런 달고 쓰고 맵고 짠 뒤죽박죽의 감정도 노래로 만들고 표현하는게 가치 있다고 느꼈어요."


오지은님은 3집에 대해 생각을 꾸밈없이 얘기해주셨어요. 그리고 이어지는 노리플라이에서 솔로로 돌아온 권순관님은 솔로가수로서의 미래에 대해 얘기하셨어요.


-권순관

" 나의 기본적인 감성이나 편안한 음악을 좋아하는 취향은 크게 바뀌지 않은 것 같아요. 가사도 저는 지은 누나처럼 말하는 식이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읽었을 때 하나의 시처럼 부드럽게 흘러가는 걸 좋아하거든요. 

직접적인 내 이야기를 담으면서 더 과감해지고 틀을 깨는 게 어떻게 보면 제 숙제에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PAPER> 7월호에 나온 더블 인터뷰 입니다. 

이번 포스팅 제목으로 사용한 "뜻밖의 오지은, 의외의 권순관"도 실은 페이퍼에 실린 제목이에요.ㅎㅎㅎ 

이번 <PAPER>잡지에는 권순관님과 오지은님의 이야기가 총 6p에나 걸쳐서 나와요. 두분이 서로 대화하는 형식으로 흘러가는 인터뷰라 좀 더 편안한 느낌도 있었어요.ㅎ

궁금하신 분들은 잡지에서 확인하시구요.ㅎㅎㅎ 이번 포스팅도 끝을 달려가니, 인터뷰 내용도 마무리하는 느낌의 내용으로 골라봤어요. 


"얼마 전에 서로 앨범을 주고 받았어요. 그때 CD에 이런 말을 적어서 줬어요. 

이렇게 CD가 나올 때마다 서로 줄 수 있는 사이고, 줄 수 있는 상황으로 계속 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그말은 저도 계속 음악을 하고, 순관이도 계속 음악을 했으면 좋겠다는 의미죠."


신보가 나온지 얼마 안된 권순관님과 오지은님의 다음 행보가 더욱 궁금해져요.+ㅁ+

해피로봇의 훈남, 훈녀 아티스트분들 덕분에 귀가 즐거운 요즘, 눈도 즐겁고, 앨범에 대한 많은 얘기를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보았습니다.

그럼 다음에 또 특별한 스페셜로 찾아뵙겠습니다.ㅎ

posted by 그레이스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