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tsune PARISIEN vol.2 { Léa jours }

해피로봇레코드 2012.11.22 17:38

키츠네 메종의 새로운 컴필레이션 앨범인 ‘Kitsune Parisien’의 발매를 앞두고, 저 멀리 파리에서 한 통의 편지가 날아왔습니다.

오래 전 롤모델인 잔다르크의 자취를 밟아보겠다며 프랑스로 떠났던 Léa로부터의 편지였지요. 

(잔다르크로 시작 된 그녀의 프랑스 사랑은, 이제는 배불뚝이 프랑스 신사에게로 넘어갔지만.) 

과일을 싸게 사려면 어느 시장에 가야하는지, 소매치기를 당하지 않으려면 노천 카페의 어느 자리에 앉아야 하는지. 

이제는 알아서 척척 파리를 즐길 줄 아는 Léa. 


진정한 파리지엔이 된 그녀의 시선을 빌어, 파리지엔의 하루를 살펴보려고 합니다. 





A.M 9:00

제법 날씨가 좋다. 나이가 들었는지 새벽부터 한 시간 단위로 깨지만, 파리지엔이라면 자고로 여유가 있어야 하는 법. 

억지로 눈을 감아 한 시간, 한 시간 더 졸다가 9시에 잠에서 깨어났다.

다니던 에이젼시를 그만두고 (었다 말하고 짤렸다고 쓴다.) 파리백수가 된 지 2주 째. 

당분간은 여유를 가지고 처음 파리에 왔던 여행객의 마음으로 생활을 즐겨볼까 한다. 



 

A.M 11:00

집 앞에 있는 빵집에 들렀다. 눈 깜짝 할 사이에 동나 버리는 엄청난 맛의 몽주 바게트가 파는 곳! 

난 단지 파리에서 가장 집 값이 만만한 곳에 둥지를 틀었을 뿐인데... 집 앞의 빵집은 무려 2011년 프랑스 바게트 경연대회에서 

1등한 곳이란다. 아침에 일어나, 프랑스 최고의 바게트를 맛 본다는 건 몹시도 감격적인 일이다. 

보시라, 저 쫙쫙 갈라진 바삭한 껍질 하며- 노릇 노릇, 사진만으로도 후각을 자극하는 자태. 

(비록 떨어지는 바게트 부스러기는 모조리 내 몫이지만.) 




A.M 11:30

동네에서는 이렇게 무료로 공용자전거를 빌려준다. 

Velib라고 불리우는 공용자전거는, 자전거를 뜻하는 벨로(vélo)와 자유로운, 누구나 탈 수 있는 뜻의 리브르(liberté)를 합성한 단어다. 

자전거의 도시라고도 불리우는 파리에 왔다면, 당연히 

자전거 쯤은 타 줘야~ 또 멋이 아니겠는가. 

30분간은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니, 조금 전 구입한 바게트를 자전거 바구니에 담고 집으로 향하기로 했다. 


“BGM은 Kitsune Parisien 1의 Desorbitee를 부탁해요. 샹젤리제는 너무 식상하니까!”










A.M 11: 55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단골 서점에 들르기로 한다. 셰익스피어 앤 컴퍼니는 영화 ‘비포 선셋’에도 나왔던 아주 유명한 서점이다. 

셰익스피어 앤 컴퍼니가 좋은 이유는, 바로 낡은 중고서적도 판매한다는 점. 

나는 절대 새 책을 사지 않는다. 오래 된 중고 서적에서만 나는 그 특유의 빛 바랜 종이 냄새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인테리어 효과로도 만점이다. 책벌레 이미지, 공부벌레 이미지는 물론, 가끔씩 책장 사이에서 20프랑짜리 지폐라도 발견하는 날엔 럭키!!

여유로운 미소로 시집 한 권을 골라 다시 집으로 향한다.




P.M 2:00

양에 차진 않지만, 자고로 파리지엔이라면 아침은 갓 구운 바게트로 견뎌야 하기에 요기만 떼우고는 집을 나섰다. 

(사실 지하철 2정거장 이상 걸리는 거리라면 화장을 하고 나와야 하는 것이 예의이기에..) 

무심한 듯 세련 된 프렌치시크 메이크업으로, BB+실종된 눈썹만을 그려준 채 지하철 역으로 나왔다. 

근데 저 건너편에 저 아저씨는 자꾸만 왜 쳐다보지? 파리지엔 처음 보나? 촌스럽게.




P.M 2:43 

목적지는 루브르 박물관. 파리- 하면 역시 루브르 박물관이 아닌가. 

모자리자 앞에서 셀카 한 번 찍고! 니케상 앞에서 아련하게 또 한 번 찍고! 

이 쯤이면 볼만 한 건 다 봤구나 싶어 분수 광장으로 나왔다.  


분수대 앞엔 박물관의 브로슈어를 읽고 있는 커플이 보였다. 

그라치! 진정한 파리지엔이라면 자유로운 사랑을 추구하는 법. 직장을 잃음과 동시에, 사랑마저 떠나보내야 했던 나로써는... 

저러한 파리지엔의 광경이 씁쓸하게만 느껴진다. 

아.. 이 눈물은 뭐지... 전부 바람 때문일거야.... 흐흡...

 Kitsune Parisien 1에 실린 Cascadeur의 Meaning을 들으며 뒷 쪽에 자리한 노천카페로 향했다. 

언젠간 나의 세계를 이해해 줄 사람을 기다리며....




P.M 4:00

에스프레소 한 잔을 시켜놓고 사람들 구경을 하고 있다. 역시 커피는 에스프레소가 레알이라고 생각한다. 아

직도 에스프레소에 물, 우유, 시럽을 넣는 자가 있다면, 당장 하수구에 버리시길! 

그것이야 말로 이 신성한 에스프레소에 대한 모독이니 말이다. 

하아... 아침에 먹은 바게트가 전부 소화되어 금세 공복이 되어버려서인가, 오늘 따라 에스프레소 맛이 격하게 쓰다. 

평소라면 투샷, 쓰리샷은 거뜬한데. (진짜임) (정말임) 


이 모든 건 기분 탓이겠지..  


  


P.M 5:20

에스프레소 한 잔을 채 다 마시지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너무 배가 고파 이대로는 안되겠다 싶은 마음에서였다. 

가만있어보자.. 집 냉장고는 이미 텅 비어버린지 오래. 

마침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파리의 대표적인 재래시장, ‘바스티유 시장’이 있어 들르기로 마음먹었다. 

값 싸고 싱싱한 식재료부터, 장난감, 생활용품, 꽃 등. 없는게 없다. 

마음같아선 프랑스에선 먹지 않는 삼겹살을 싼 값에 사다가 2,3인분 넉넉하게 구워먹고 싶지만, 나는 알고 있다. 

분명 그렇게 구웠다가 집주인 아줌마에게 쫓겨날 거라는 사실을..... 

몇 종류의 과일과 야채를 구입한 나는, Kitsune Parisien 2에 실린 Tomorrow’s World의 So Long, My Love를 

들으며 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안녕... 내 고기....




P.M 7:30

해는 금세 저물었고, 버스에 탄지 5분만에 잠이 든 나는 종점을 지나쳐 벌써 2바퀴 째 같은 자리를 맴돌고 있단 사실을 알았다. 

눈을 뜨니 we are knights의 tears가 귓가에 흐르고 있었다. 아, 여긴 어딘가. 나는 누구인가. 

정신이 몽롱할 때 즈음, 창문 밖으로 보이는 에펠탑을 보고서야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 “Pardon!” 


해질녘, Kitsune Parisien을 들으며 잠에서 깨어나는 바로 지금. 

이 시간이야 말로 나를 진정한 파리지엔으로 만들어 주는 것 같아 설레는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 

오늘도 나는 이렇게 파리의 공기를 즐기며 하루를 마감한다. 






Léa의 하루, 잘 보셨나요? 하지만 여행이란 언제든, 마음껏 떠나기란 힘든 것이지요. 

서점에 가면 넘쳐나는 여행서적들을 볼 수 있고, 영화관 에서도 심심치 않게 파리에 대한 영화들을 볼 수 있는 요즘입니다. 

하지만 시각적인 무언가 만으로 여행의 감동을 대신하리란 쉽지가 않다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돌아왔습니다. 



    


 ‘Kitsune Parisien’에 대해 궁금하다면 ☞ 해피로봇레코드로 바로가기! 

11월 29일까지 기다릴 수 없다면, ☞  민트샵으로 예약구매 하러가기! 



키츠네 메종의 새로운 컴필레이션 앨범, ‘Kitsune Parisien’.

 Kitsune Parisien과 함께라면, 언제 어디서든 파리지엔이 될 수 있습니다. 

당신이 입고 있는 옷, 대충 손에 든 쇼핑백과 커피 한 잔도 모두 파리지엔의 잇 아이템으로 만들어주지요. 


11월29일 발매되는 Kitsune Parisien과 함께 파리에서의 하루를 흠뻑 느껴보시는 게 어떠세요? :D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