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시작하여 아침에 끝난 여름 노래.

해피로봇레코드 2013.08.05 19:46

안녕하세요 오늘은 DJ로 돌아온 NILLY 입니다. 


참으로 더운 여름이죠? 


잠도 오지 않는 이 여름 밤에 들어야 하는 노래 BEST 10을 오늘 여러분에게 소개하려 합니다. 


물론 저의 기준에서 지금 저의 상황에서 리스트를 짜 보았지만 


어떤 의미를 담고 선곡했는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저에겐 이런 의미가 여러분에겐 저런 의미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모두에게 열린 주제를 던져주는 10곡을 오늘 함께 듣겠습니다!!  




자 그럼 첫번째 곡은 슈가볼의 '여름 밤 탓' 입니다.  




열대야가 지속되는 밤에 하고싶은 말까지 마음에 가득 찬다면? 


아무리 밤이 짧은 여름이라도 그날 밤 만큼은 그 어느때보다 길게 느껴지지 않을까요? 


랄라스윗이 부릅니다. '말하고 싶은 게 있어' 


그리고 이어 들을게요 Sam Ock 의' beautiful people'



 



여름 밤 열광적인 락페스티벌의 한 가운데서 듣고싶은 곡이 있어요 Feeder 의 'buck rogers' 


또 저를 춤추게 하는 밴드 저를 미치게 하는 밴드의 음악을 듣고 싶어요 Koxx의 "12:00"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여름날의 한강 그리고 건너편에 보이는 빌딩이 불빛  


모두가 잠들어있어야 할 시간에 그것을 바라보는 것 


하우스 룰즈의 음악입니다. "city light n' seoul" 




제가 느꼈던 여름의 새벽은 사실 고요하지 않아요. 


이른 새벽부터 매미가 울고 일찍 뜬 해와 함께 사람들도 일찍 하루를 시작하니까요


하지만 가끔 저는 수많은 소음이야말로 가장 고요함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the solutions 의 "silence" 그리고 Erik Truffaz의 "Trippin' The Lovelight Fantastic" 듣겠습니다. 





올해의 여름은 누군가의 모닝콜을 항상 필요로 하였고 누군가의 대답을 항상 필요로 했습니다. 


아마 여름이 끝나기까지 그 마음은 계속 될 것 같아요. 


무언가 기다리신다면 저 처럼 주저하는 것보다 먼저 한발짝 나가는 건 어떨까요 


주저주저하면 여러분의 여름 밤 마저도 길어 질 것 같아요. 


지금까지 일일 DJ NILLY 였습니다. 


다시 다른 음악으로 찾아뵙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피터팬 컴플랙스의 "모닝콜"  소란의 "프린스" 들으며 이만 끝내겠습니다. 










posted by Nilly

THE KOXX (칵스) 정규 1집의 타이틀곡 "12:00 (열두시)" 뮤직비디오 선공개!

소식이 내린다 2011.06.14 17:56

THE KOXX (칵스) - 12:00 (열두시)
1st full length album "ACCESS OK"


뙇!!!

칵스 멤버들의 풋풋한 생활연기가 단전을 간지럽힙니다.
하지만 그들의 음악을 들으면 다시 힘이 들어가는군요!!!
눈을 감고 음악을 감상하셔도 좋고
영상과 음악을 함께 보며 큰 웃음 지셔도 좋겠습니다!!

우후후후후

posted by 해피로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