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6일 올림픽홀... 잠시의 쉼을 앞둔 따뜻한 만남이 되길 바래요.

소식이 내린다 2011.07.15 11:47

굉장히 멀게만 느껴졌던 7월 16일이란 날짜가
벌써 내일이 되었네요. 
아직도 준비할 것이 한참이나 더 남아 있는 것 같은데
시간은 참으로 냉정하게, 차곡차곡 자기 할 일만 하고 있네요.

노리플라이의 클럽 '무플방지위원회'에 권순관님이 올린 글이 아침부터 심금을 울리고 있습니다.


D-1  

권순관2011.07.15 02:56

오랜만이네요
그동안 무플에 계속 들락날락 했지만 어떤 글을 써야할까..이제 마지막 공연에 대한 얘기인데 무슨 얘기를 해야할까..
말문이 막힌것처럼 글 쓰는게 쉽지가 않았어요
처음 팬분에 의해 이 공간이 생겨났을때 열명 남짓한 회원이 정말 신기했어요.
우리를 알아보고 가입하시는 분들도 있구나..음악이 좋다는 말에 날아갈 듯 기뻤고 우리 사진이 누군가에게 찍혀서 올라온다는 것이 정말 신기하라구요. 어느덧 몇천명의 발길이 닿은 클럽이 되었고 쌓인 글의 수도 많아졌고 그만큼 나이도 먹었지만 이 곳을 들어오는 마음은 항상 한결 같아요. 편안하고 우리만 있는 것 같은 그런 공간.
오늘 마지막 합주를 끝내고 돌아와서 여길 들어와 이곳에 처음 글을 남겼던게 생각났어요
뭔가 의욕만 넘쳐서 주절주절 두서없이 계획들 얘기하고 아직 사람들이 우리를 잘 모르니까 쓸데없는 얘긴 못하겠고..
그런 조심스런 마음이 느껴졌어요. 지금은 우리가 몇년생이고 여성취향은 어떻고 다리털이 몇가닥이고 다 아는 사이지만 왠지 모를 조심스러움에 한참을 생각해 봅니다. 

comma 앨범 들어보셨나요? 많은 분들께서 너무 좋다고 말씀해주셔서 정말 기분이 좋아요.
트위터로 인터넷으로 제게 보내주는 응원과 감사의 글들, 안보고 있는것 같지만 사실 다 보고 있어요
무심한 척 하지만 사실 기분이 정말 좋아집니다. 한분한분 답글 달아드리고 싶은데 이제 한가해지면 노력할게요.
악기 수나 편곡이 간소해서 작업기간이 짧았고 힘이 많이 들어간 앨범은 아니지만 이 앨범을 만들면서 무엇보다 많이 느꼈던 것 같아요. 머리를 부여잡고 고민하던 시기도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큰 부담없이 작업했던게 좋았던 것 같고 그 만큼 감정에 충실할 수 있었어요. 노래 하다가, 듣다가 저 또한 많이 울컥했습니다..^^
물론 마지막에는 체력고갈(앨범작업중엔 어쩔수 없이 걸리는 병)로 인해 고단했지만 그 또한 의미 있었던 것 같아요.
다음 노리플라이 앨범이 나올때까지 이 노래들이 여러분들 안에서 버텨주기를..오랫동안 여운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참, 낡은 배낭을 메고 는 앨범형태로는 아직까지 나온 적이 없었고 또 앨범의 의미와 맞아 떨어져서 재탕해봤습니다. 아하하
저도 아직 시디를 못받았는데 사무실에는 벌써 쌓여있다네요 공연날 처음으로 판매한다니까 꼭 겟하시길!
이제 12시가 지났으니까 하루만 지나면 공연날입니다. 오늘은 현장 리허설 하러가서 그 웅장한 모습을 먼저 느껴볼 예정이에요

우리 13인조 모두가 정말 엄청나게 수고했어요 이제는 한사람처럼 딱딱 맞아가는게 (특히 동진 선일 우리) 뭐 눈빛만 봐도 짬뽕인지 너구리인지 다 맞출정도가 되었구요 퍼커션의 강민석 형은 모든팀에서도 약간...그...어디에 놔도 어울리는 먹다 남긴 종이컵같이 익숙한 그런...그만큼 잘 어울리구요 윤호랑 장원이형은 뭐 천재구요 브라스와 코러스 첼로분들 또한 알아서 잘 해주셔서 저흰 별로 할 게 없었어요 이제 다들 노리플라이 음악에 숙달이 되셔서 엄청나 졌다는걸 느끼실 겁니다.
그래서 저희에게 지금 가장 중요한건 관객분들과 함께 어우러져서 노는것 같아요. 요즘 제가 부쩍 무대에서 까분다는 걸 느끼실텐데그만큼 편해져서이고..하지만 올림픽홀의 웅장함에 눌려 또 얼음순관이 되지 않기를 많이 기도 해주세요.

그동안의 노리플라이 공연의 마지막을 장식할 공연입니다. 
몇년전 민트페스타로 첫 무대를 가졌을땐 무슨팀을 보러왔는지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었는데 그때 저희 이름을 써낸분이 5명이나 있다고 하셔서 놀랬는데 이젠 몇천명이 모일 수 있는 공간에서 단독공연을 한다는게 당장 공연때 눈으로 확인하지 않고는 아직도 믿을 수가 없네요. 전 진심으로 이 공연이 모두의 축제가 되었으면 해요. 늘 다리 아파도 공연장에 서 계셨던 관객분들과 아침부터 저희를 챙겨주시고 공연을 만들어주시는 스텝분들과 함께 호흡하는 연주자 분들과 우리 둘 모두에게요.
그래야 저희가 잠시 자리를 비워도 다시 돌아왔을때 더 끈끈하고 행복할 것 같아요. 물론 제가 말하지 않아도 아시겠지만..^^

이제 공연장에서 뵐께요. 비가 많이 온다는 소식이 있는데 부디 조심히 오시고 혹 못 오시는 분들도 계실텐데 아쉽겠지만 마음으로 응원해 주세요 그 힘까지 받아서 공연 잘 하겠습니다.

정말 고마워요.



그 동안 노리플라이와 수많은 시간과 공간을 함께해주었던 많은 분들 모두, 내일 한자리에 모이는 거겠지요.
더 이상의 긴 설명보다 내일 만나요, 정말 고마워요, 우리 언제나 함께일거자나요.
올림픽홀에서 정말 열심히 준비한 공연 꼭 봐주세요~




일시 : 2011년 7월 16일 토요일 저녁 7시
장소 : 올림픽홀 (올림픽 공원 내)
티켓 : R석 77,000원 / S석 66,000원 / A석 55,000원 (부가세 포함)
예매 : 예스24 http://ticket.yes24.com 1544-6399
주최 : 민트페이퍼, 해피로봇레코드
주관 : 퍼레이드


posted by 해피로봇

노리플라이.... comma, 잠시 쉬어가게 되었어요....

소식이 내린다 2011.06.30 18:19

7월 4일 디지털 싱글 '바라만 봐도 좋은데'
7월 12일 미니앨범 'comma,' 음원만 선공개 예정
7월 16일 올림픽홀 단독콘서트 GOLDEN AGE
             당일 미니앨범 'comma,' 콘서트 현장 선판매
7월 19일 미니앨범 'comma,' 오프라인 발매

2008년부터 꾸준히 활동을 해 온 노리플라이...
7월 그들의 스케줄은 다소 찡하기도... 그리고 짠하기도 합니다.
2집의 마지막 활동이자, 잠시 휴식을 취하게 될 노리플라이..
"다시 언제"라는 기약을 지금은 할 수 없는
노리플라이의 사실상 마지막 단독 콘서트

음악작업을 하고 공연 준비를 하는 그들도
평소보다 더 굳은 의지로
더 소중한 마음가짐으로
하나씩 꼼꼼하게 되짚어 보고 있습니다.

7월 4일 "바라만 봐도 좋은데" 디지털 싱글로 선공개

이 곡은 노리플라이가 무척이나 아끼는 "그 한 곡"이었습니다.
유명가수가 타이틀곡으로 사용의뢰를 해도
정중히 사양하고 숨겨두었을 정도로
노리플라이 멤버들에게 극진한 보살핌을 받던 곡이었죠.
드디어 이 곡을
올림픽홀 단독 콘서트와 미니앨범의 발매를 앞두고
디지털 싱글로 선공개하게 되었답니다.

자켓 사진은 여행사진작가인 이지예 작가님(http://cyworld.com/ezyland)이 선뜻 작품을 선사해 주셨어요.
디지털 싱글 뿐 아니라 미니앨범 전체의 사진이 모두 이지예 작가님의 사진으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이렇게 밤을 새면서 곡작업과 녹음작업이 이어졌습니다.


틈틈이 올림픽홀 단독콘서트의 연습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습니다.
편성과 편곡을 바꾸고 무대 연출을 고민하고
데이브레이크의 김선일, 김장원, 세렝게티의 장동진, 칵스의 SHAUN 의 도움을 받으면서
비가오나 해가 내리 쬐나 변함없이 연습 중입니다.

올림픽홀 단독 콘서트 현장에서 최초로 판매될 미니앨범 comma, 는
타이틀의 뉘앙스 그대로
쉬어감, 휴식을 의미합니다.
영원한 이별이 없듯, 언젠가는 다시 함께일 수 있겠지만
당분간은...,,,
여기까지 일 듯 합니다.

노리플라이의 마지막 모습
꼭 기억해 주세요.
좋은 기억을 남기기 위해
반드시 찾아 주세요.
7월 4일..
7월 12일...
7월 16일....
7월 19일.....

no reply
comma,





예매 : 예스24 http://ticket.yes24.com 1544-6399

posted by 해피로봇

사무실에 노리플라이 2집이 도착했어요. 15일에 모두 받으실 수 있도록 준비 중입니다.

소식이 내린다 2010.09.10 11:57
  • 음감회 너무 좋았어요! 어쩜 그런 신통방통한 이벤트를!! (신나서 블로그에 후기도 썼어요. 쿠쿠~)
    2010년 하반기 명반 베스트에 속할 노리플라이 2집, 언능 CD 통해서 듣고 싶어요.. 이제 며칠 안남았군용! :-D
    그나저나 nina님 너무 마르셔서 못알아볼 뻔 했지 뭐에영~ ㅠ

    image 2010.09.12 23:39 신고
    • yes24에서 고마운 이벤트를 열어주었지요. ^^
      블로그 놀러갈래요!!! 히히...
      미지님은 여전히 피부미인이셔요!!!! ^^

      Favicon of http://tablesound.tistory.com BlogIcon Table Sound 2010.09.13 10:25 신고 DEL



사무실을 잠식해버린 CD 박스들
노리플라이 2집이 정말 나오는군요!!!!
15일 음반매장이 오픈하자마자 바로 구매하실 수 있도록 미리미리 준비 중인 해피로봇 스탭들!!!

그리고 어제는 2집 dream의 한정초대 음감회가 있었습니다.



아 빨리 2집 dream을 들어봐야겠어요.
음감회에 오셨던 분들이 어떤 글들을 남겨주실시 심하게 궁금해지는 점심입니다.

즐거운 점심(비오니 아마도 배달이 많으시겠죠?)되시구요!!!


깜짝 뽀나쓰!
피아노 녹음중인 순관군

posted by 비회원